2022/07 522

북조선은 vs 짖궂은 사람들North Korea is a great deal of people

북조선은 vs 짖궂은 사람들 North Korea is a great deal of people 추억의 팝송 ♡7080 팝송 20곡 가사 포함 ♡팝송명곡 Hotel California 외 ♡Golden Oldies Songs 20 lyrics ♡광고 협찬 제작 동영상 지금은 태풍이 남해안을 거쳐 북상 중이라서 그런지 오늘 날씨 한번 되게 시원하다 Now that the typhoon is heading north through the southern coast, it is cool today 간간히 햇살이 있는데도 빗방울이 뜯는 다면 이러한 비를 우리는 ㅋㅋ "야시비" 라고 한다. 이제는 나의 삶을 돌이켜 생각을 해본다만 그래도 우리들의 생각이 이 더위를 지내보려 한다. Now I think back t..

나를 위한 생각이...고귀한 생각...명언Thoughts for me...noble thoughts...excuse

나를 위한 생각이...고귀한 생각...명언 Thoughts for me...noble thoughts...excuse 로맨틱 ?올드팝송모음?추억의팝송 Oldies But Goodies 고귀한 생각 인생에 대한 가장 고귀한 생각은 평범한 일상 속에서 나타난다. 스쳐지나가는 사소한 일에도 깨달음을 얻는 사람만이 작은 의무도 소홀히 하지 않고 그것을 통해 보람을 느낀다. - 톨스토이 - 안녕하세요, 찬미예수님. Hello, Praise Jesus. 잔뜩 머문 일기에 무척 더워해 봅니다. I'm very hot in my diary. 아침이라서 그런지, 하고 생각을 하는데 그래도 지금은 여름의 한가운데에 머문다고 봅니다. I think it is because it is morning, but now I thi..

인사방 2022.07.30

얼큰하고 든든한 비지찌게//모셔온글

얼큰하고 든든한 비지찌게//모셔온글 [재료] 콩비지 1봉지(320g), 배추김치 2줌, 돼지고기 갈은 것 300g, 대파 약간, 멸치다시마 육수 고기 밑간 양념 : 청주 1큰술, 다진마늘 반스푼, 후춧가루 약간 양념 : 들기름 1큰술, 김치국물 반컵, 고춧가루 1스푼 우선 돼지고기에 밑간해 준비해주세요. 저는 다진 돼지고기로 했는데 집에 통으로 있으신분들은 채썰어 사용하시면 되세요~ 맛있게 익어가는 김장김치도 채썰어 준비 완료. 달군 냄비에 들기름 1스푼 두르고 밑간한 돼지고기 넣고 볶아주세요. 고기가 어느정도 익으면 채썬 김치를 넣고 한번 더 볶아볶아~ 요기에 김치국물 반컵을 넣고 약불로 줄여 한번 끓여주세요~ 멸치다시마 육수를 재료가 잠길만큼 부어주고 중불에서 바글바글 끓여주세요. 보통 새우젓으로 간..

백합/요리방 2022.07.30

노화 늦추려면 근력 운동보다 '이것' 해야

노화 늦추려면 근력 운동보다 '이것' 해야 노화를 늦추는 데는 근력운동보다 유산소 운동이 더 도움될 수 있다. 독일 라이프치히대 울리히 라우프스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세 가지 유형의 운동이 우리 몸의 노화 세포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했다. 연구팀은 젊고 건강하지만 이전에 활동적이지 않았던 성인 266명을 대상으로 6개월 동안 ▲지구력 강화 운동(달리기) ▲고강도 운동(고강도 운동과 저강도 운동 반복하는 인터벌 운동) ▲저항 운동(기구를 이용한 근력 운동)을 일주일에 3번, 45분씩 하게 했으며 총 124명이 연구를 완료했다. 연구팀은 참가자의 백혈구의 텔로미어 길이와 텔로미어 활성을 관찰했다. 텔로미어란 모든 세포 속에 들어있는 염색체의 말단 부분으로 나이가 들수록 짧아진다. 텔로미어가 다 닳으면 세포가..

고난이 클수록 인생은 더 아름답다

고난이 클수록 인생은 더 아름답다 고난이 클수록 인생은 더 아름답다 아침의하루/오영록 뜻하는 대로 일이 풀리지 않더라도 괜찮아 아파하지마! 다시금 밝게 미소 지으면 모든 게 힘이 나거든 울지 마! 좋은 생각 속엔 언제나 멋진 삶이 존재하거든 이럴 땐 용기를 가져봐 그리고 밝은 노래를 들으면 어두웠던 마음까지도 경쾌해지거든 너라면 충분히 이겨낼 수 있어 밝은 노래를 들으면 힘센 용기가 솟아 너만의 힘찬 이야기들을 즐겁게 그려 낼 수가 있어 그래도 힘들거든 허허실실 웃고 마음을 비우며 가볍게 걷자 그리고 다시금 아름다운 생각을 떠올리며 길을 걷는 거야 순조롭게 일이 진행 되면 모든 일들이 물결처럼 자연스럽게 흘러가거든 우리네 삶속의 고난이 있을지라도 아픔이 많은 사람에겐 그만큼 희망도 함께 찾아오거든 그러니..

감동글 2022.07.30

꾸준히 해야 바뀐다

꾸준히 해야 바뀐다 왜 운동과 섭생이 중요할까? 뭔가를 꾸준히 하면 체질이 바뀌기 때문이다. 근육이 늘면서 대사량이 함께 늘고, 몸에 안 좋은 음식을 먹지 않으려 노력하다 보면 나중에는 저절로 그런 음식이 먹히지 않는다. 체질이 바뀐 것이다. 새로운 습관이 만들어진 것이다. - 한근태의《고수의 질문법》중에서 - * 꾸준히 해야 바뀝니다. 꾸준히 해야 습관이 됩니다. 무엇보다 일단 시작해야 합니다. 시작했으면 끝까지 해야 합니다. 시작하고 끝까지 가는 것, 그것이 힘입니다. 내공입니다.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

멋과 향기(香氣).

멋과 향기(香氣). ◎ 멋과 향기(香氣). ◎ 멋과 향기(香氣) 나도 늙어 가는지 밖으로 돌렸던 눈길을 요즘은 내안 으로 거두어 들이고있다. 그리고 삶의 진실(眞實)을 내 마음과 몸에서 찾으려고 한다. 자다가 내 기침소리를 듣고 깨어나 좌정(坐定)을 하고 기침이 잦아질때를 기다리면서 이 일 저 일 지나온 세월(歲月)을 헤아린다. 둘레의 고마운 은혜(恩惠)속에 살아오면서 내 자신 (自身)은 과연 그런 은혜(恩惠)에 얼마만큼 보답(報答) 을 하고 있는지 되돌아 본다. 그리고 내게 허락(許諾)된 시간(時間)의 잔고(殘高)가 얼마쯤 남아있는 지도 생각해 본다. 나는 기침으로 인한 한밤중의 이 좌정(坐定)을 담담하게 받아 들이 면서 오히려 즐기고 있다. 별처럼 초롱초롱한 맑은 정신(精神)으로 내 자신(自身) 의 ..

감동글 2022.07.30

인생을 아름답게 바꾸어 사는 법 ♣

인생을 아름답게 바꾸어 사는 법 ♣ ♣ 인생을 아름답게 바꾸어 사는 법 ♣ 눈앞에 물질이 있어야 만이 인생을 아름답게 사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마음의 문을 조금만 크게 연다면 인생은 아름답게 바꾸어 살수가 있습니다.. 그러나 사람들은 마음의 문을 걸어 잠급니다.. 이 세상에서 받는 고통 아프게 사는 것 그 속에 갇혀 괴로워 합니다.. 봄날이 되면 사람들은 창문을 활짝 엽니다.. 겨울내내 묵었던 모든 것들을 밖으로 꺼내어 햇빛에 말리면 방안은 금시 싱그러움으로 가득 채워 집니다.. 사람 마음도 이 방과 같습니다.. 마음의 문을 크게 열면 안에 갇혀 있던 공기가 모두 빠져 나가고 싱그러움이 가득 넘쳐 납니다.. 인생을 아름답게 바꾸어 사는 법은 바로 마음 속에 있습니다.. 그 문을 열면 희망이 들어 옵..

성체가 당신 사랑의 천국이 될 것입니다

성체가 당신 사랑의 천국이 될 것입니다 예수님은 거룩하고 존엄한 손에 빵을 들고 하늘을 향해 눈을 드신 다음, 그렇게 원하시던 시간에 대하여 성부께 감사를 드린 후 손을 들어 빵을 축복하셨습니다. 제자들이 외경심으로 가득 차서 그렇게 신비스러운 상징의 의미를 감히 물어보지 못하는 동안, 예수님은 이렇게 아름다운 말씀을 하십니다. 그 말씀은 창조 때의 하느님 말씀처럼 강력합니다. "너희는 모두 이것을 받아 먹어라. 이는 내 몸이다. 너희는 모두 이것을 받아 마셔라. 이는 내 피다." 사랑의 신비가 완성되었습니다. 예수님은 약속을 지키셨습니다. 십자가 위에서 목숨을 내어주신 것입니다. 그런데 우리 영원한 속죄의 성체, 영성체의 성체, 조배의 성체가 되기 위하여 다시 태어나실 것입니다. 하늘은 이 신비를 보고..

사랑의 힘은 원망보다 크다

사랑의 힘은 원망보다 크다 사랑의 힘은 원망보다 크다 원망을 내려놓고 보니 사랑이 그곳에 있었다. 원망은 나를 울게 했지만 엄마의 사랑은 끝내 나를 웃게 만들었다. 사랑의 힘은 원망보다 컸다 나는 이 기억을 '원망하는 이야기'가 아닌 '사랑받은 이야기'로 바꾸기로 했다. 그 후로 이 기억은 좀처럼 떠오르지 않았다. 어쩌면 기억은 치유되기 위해 계속 떠오르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 류하윤, 최현우의《작고 단순한 삶에 진심입니다》중에서 - * 치유가 필요한 기억은 반복적으로 되살아나 문을 두드립니다. 그때마다 문을 열어 아픈 기억을 받아들이고 마주할 때, 내 마음도 조금씩 치유가 되는 것 같습니다. 한 발, 두 발, 기억을 마주하는 길을 걷다보면 어느새 내면에 깊게 숨어있던 사랑을 발견하게 될지도 모릅니다.